다른 시각으로 세상보기. 다양한 생각으로 세상을 돌파하는 희깅의 블로그.
Promethean 희깅
다른 시각으로 세상보기. 다양한 생각으로 세상을 돌파하는 희깅의 블로그.
 
분류 전체보기
9F Baby DamDam
8F Publishing Co.
7F Me2day
6F Botanical Art
5F Heeging's house
4F Photo and Music
3F Internet Cafe
2F Book and Movie
1F Stationery
B1F Basement
     
«   2019/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37  최소한의 변화를 위한 사진 2013
/336  [밀로앤개비] 깜찍한 디자인의 유아용 미..
/335  담담아가의 바이아토 체험기 #3. 사용후기
/334  담담아가의 바이아토 체험기 #2. 제품설..
/333  담담이, 폴스베이비 50일 촬영기
   
Promethean 희깅 ~Promethean í..
DM
Promethean 희깅 ~[킨더..
best forex robots
Promethean 희깅 ~2012/10 ê¸..
best forex robots
ผ้านวม
ผ้านวม
Promethean 희깅 ~[킨더..
Forex Robot
 
2012/12 - 1
2012/11 - 13
2012/10 - 17
2012/09 - 19
2012/08 - 10
  

Total 378,536, yesterday 5, today 1
powered by Tatter tools, designed by kokoro studio.

  1. 2008.10.12 2년전이나 지금이나 사는 게 같다
  2. 2008.10.02 극복
  3. 2008.09.07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4. 2008.09.02 9월의 아침
  5. 2008.08.25 스물아홉의 일상
  6. 2008.08.19 생채기
  7. 2008.08.18 뜻 있는 삶이란...
  8. 2008.08.15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9. 2008.08.11 수영과 겨털
  10. 2008.06.30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이 어딨어

 
2006.03.05 00:00  강서희   
 

생일을 앞두고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이다.

 

모든 걸 잠시만 중단하고

좋은 음악을 듣고, 좋은 책을 보고,

그러다가 심심하면

피아노도 좀 쳤다가 플룻과 오카리나도 삐릭삐릭 거려주는 거지.

배가 고프면 맛있는 밥을 차려먹고

담배가 피고 싶으면 파란하늘에 연기도 뿜어주고

저녁이면 지인들 몇 초대해서

재즈분위기 물씬 풍기는 음악에

포도주을 입안가득 물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거야.

밤이 되면 영화를 한편보다가 잠이들고,

그러다가 아침에 집안으로 들어오는 햇살에 눈이 부셔 깨는거지.

 

젠장.

가끔은 이런 삶도 필요한데,

사실 나에게는 이런게 장기간 필요한데....

못하고 있으니 답답할 뿐이다.
 
 
 =======================

2년전 일기를 발견하다.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하군. 상태는.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놔!  (0) 2008.11.22
자해 自害  (1) 2008.10.27
2년전이나 지금이나 사는 게 같다  (0) 2008.10.12
극복  (1) 2008.10.02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0) 2008.09.07
9월의 아침  (0) 2008.09.02
나는 사람에 대해 집착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요즘 들어 아니라는 것이 계속 증명되고 있다.
특히 술을 많~이 마시면 더 심해진다는 것도 알았다.
결론은 술을 절제하고, 집착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단순하지만 어쩌면 어려운 일은 더 많을 수도 있다.
언제나 나를 극복하면서 살자.

2008.10.2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해 自害  (1) 2008.10.27
2년전이나 지금이나 사는 게 같다  (0) 2008.10.12
극복  (1) 2008.10.02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0) 2008.09.07
9월의 아침  (0) 2008.09.02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1. 2008.10.29 11:44
    비밀댓글입니다


서울에서 100일동안 한다고 해요. 꼭 참여하려고요. 기억에 남는 시간들이 되었으면 해요.
이번주말에 시작인줄 알았으면 참여도 하고 좋았을텐데. ^^
9월 5일부터 12월 3일까지 진행한다고 합니다.
참고 : http://lifepeace.org/

===========================================================





ㆍ 오전 9시에 홈페이지 게시판에 알려드리는 집결장소로 오시면 됩니다.
ㆍ 점심과 저녁을 위해 도시락을 가져오시고, 양을 조금 더 가져오셔서 함께 나누시면 좋겠습니다.
    ※ 순례단 진행자 연락전화 : 010-3597-1950


서울순례에서는 구간순례신청을 받지 않습니다.
타지역에서 오시는 분들께서는 서울에 연고가 있으신 댁에 머무시면서
    매일 순례에 결합하셨으면 합니다.

 
 
 

※ 순례단에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가끔씩 순례단이 생각나고 뭔가 해주고 싶으세요?
    음식도, 성금도 감사히 받겠습니다. 음식은 직접 해 오셔도 좋고 사주셔도 좋습니다.
    단, 지역에서 식사와 잠자리를 준비해주시니 미리(1~2주전) 연락주셔서 조정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연락 : 010-4107-9906 김도형 간사)

 
 

더 알아두시면 좋은 사항(순례단 일정)

 

ㆍ 낮에는 도보순례를 기본으로 하며, 저녁에는 대화모임, 강연 등 만남과 소통의 시간을 갖습니다.
     1) 오전 6시 - 기상, 산책
     2) 오전 7시 - 아침밥 : 순례단 자체해결도 가능
     3) 오전 8:30~9:00경 - 아침명상시작 (생명평화 100대 서원 절명상)
     4) 오전 9:00~9:30경 - 지역 걷기순례 시작 (하루 10km~15km)
         지역의 역사, 문화, 현안과 관련된 곳(강연이 있을 경우 차량이동)
     5) 12:00 경 - 점심밥
     6) 오후 4시 30분경 - 순례 마무리명상 (생명평화 100대서원 절명상 및 순례소감나누기)
     7) 오후 6시경 : 저녁밥
     8) 저녁밥 먹은 후 7:00~7:30 경 - 대화모임, 강연, 공부 등
ㆍ 특별한 사항이 없는 한, 매주 월요일에는 쉬려고 합니다.(순례단 자체 순례평가 및 공부의 날, 지역공부)
ㆍ 기본일정이며 지역상황에 따라 지역에서 조정할 수 있습니다.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전이나 지금이나 사는 게 같다  (0) 2008.10.12
극복  (1) 2008.10.02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0) 2008.09.07
9월의 아침  (0) 2008.09.02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생채기  (0) 2008.08.19

일을 일찍 시작해서인지
아침부터 배가 고프다.
To do list를 한가득 적고,
지워나가는 중이다.
오늘은 해가 길겠구나.
벌써 9월이다.
아침, 그래, 9월의 아침이다.

2008.9.2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복  (1) 2008.10.02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0) 2008.09.07
9월의 아침  (0) 2008.09.02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생채기  (0) 2008.08.19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일어난다. 요즘은 알람 소리에 재깍재깍 잘 일어나는 편이라고 생각한다.
월수금 오전에는 수영을 하고, 집에 돌아와서 출근 준비를 한다. 조금 늦게 출근한다.
화목에는 일찍 출근하려고 노력한다.
월 오후에는 일본어 선생님이 방문해서 일본어 교재를 주고 대화와 약간의 테스트를 한다.
화 오후에는 관악FM방송이 있으니 신문을 꼼꼼히 읽는다.
화 저녁에는 주로 프로메테우스포유 편집을 한다.
수 아침에는 빨래를 돌려놓고 수영에 다녀온다.
출근해서는 주로 주문처리와 일을 하고 프로메테우스 모니터링을 하고
점심약속이 있으면 주로 신촌 근처에서 점심약속 용 식당에서 밥을 먹는다.
일주일에 한번은 점심을 먹고 은행업무를 본다. 통장정리, 각종 요금과 세금 납부.
금 저녁에는 바이올린과 라인댄스를 배운다.
주중 이틀은 수학 수업이 있어서 아이들을 만난다. 주말에도 수학 수업을 한다.
일 아침에는 빨래를 돌려놓고 화분에 물을 준다. 청소기로 온 집안을 밀고 걸레질을 한다.
그 외 토일에는 영화를 보거나 쇼핑을 하거나 밀린 집안일을 한다.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여유있는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
밤에 사람을 만나 술을 마시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이외에는 약속을 잡지 않는다.
올해에는 이렇게 비슷한 패턴으로 살고 있다.
수영은 8월부터, 라인댄스는 6월부터 시작했다. 바이올린은 이제 1년이 되어간다.
최근들어서는 같이 사는 친구와 밤 11시경 뉴오커식 발레 스트레칭 & 다이어트 비디오 보며 운동한다.
토욜 아침에 드럼도 배웠었는데, 쉰지 벌써 5개월이 되어간다. 다시 시작해야할까?
바이올린은 서드포지션을 배웠고 스즈키 4권 6개 곡 중에서 4번째 곡을 익히고 있다.
최근에는 글을 많이 안써서 큰일이다. 일상이 반복되니 살짝 지겹기도 하다.
4월 말부터는 인간관계의 어려움도 느끼게 되었다.
몇달 뒤면 서른이 된다.
오늘은 고등학교 졸업 이후, 처음으로 치마를 입어봤다.

2008.8.25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생명평화순례-서울  (0) 2008.09.07
9월의 아침  (0) 2008.09.02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생채기  (0) 2008.08.19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1. BlogIcon sabrinah
    2008.09.23 20:52 신고
    열심히 사시는 느낌이 드네요. 저도 하고 싶은 것도 많고 해야할 일도 많은데, 그냥 이래저래 대충 미루고 사는 것 같아요. 목표는 있는데 그 과정을 너무 등한시 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제 열심히 해야겠어요^^
하루에도 몇번이나 문자를 보낼까 말까 고민을 했다.
잠결에 내가 해댄 말들이 편린이 되어 둥둥 떠다닌다.
아직도 나는 나를 시험하지 말라는 말이 계속 생각나고
쌍방향으로 생채기를 내어버렸나보다.

아직도 나는 수련이 부족한 사람이다. 미안해.

2008.8.19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의 아침  (0) 2008.09.02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생채기  (0) 2008.08.19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수영과 겨털  (19) 2008.08.11
자임했든 남이 맡겼든 할 일이 태산 같다는 것은
뜻 있는 삶이라는 유일한 증거!
 

나와 친한 모 선배가 메일을 보내면서 이런 무시무시한 말을 남겼습니다.
물론 그 메일도 제 일과 관련된 것이였지요. 그런데 순간 허걱하는 것은 왜 일까요.

지난 토요일, 후끈밤을 빼먹을 정도로 중요한 고등학교 써클 동기 모임이 있었습니다. 식당 예약을 8명으로 했다기에 누군가 결혼하나 했지요. 그런데 미국에 있던 2명이 모두 한국에 잠시 귀국상태였습니다. (완전 의외였음! 귀국했을 것이라 생각도 못했는데.)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하다가 일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친구들은 제가 부럽다는 것이었죠.
"그래도 넌 네가 하고 싶은 것들 하면서 살지 않냐. 돈 많이 줘도 나는 이 일 관둘 수만 있으면 관두고 싶다."
잠시 고민했습니다. 그 중에는 공무원도 있건만. 난 안정적으로 돈버는거 살짝 부러운데.

내가 원하는 일은 하지만 매번 뭔가 쪼들려 사는거 힘든데.
난 그래도 돈 많이 벌고 싶긴 한데. 어디서 몇억만 나왔음 좋겠다. ㅠ.ㅠ


항상 사람은 일에 있어 이런 문제로 충돌하고 고민하나 봅니다. 자임했든 남이 맡겼든 할 일이 태산이라는 것은 어쨌든 뜻 있는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이겠죠. 사기와 같이 불법적인 것이 아닌 이상 그것이 어떤 일이든.

2008.8.18.

+ 그러나 지금은 생협에 가서 여름사과(아오리) 한박스를 사가지고 와야할 때...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물아홉의 일상  (2) 2008.08.25
생채기  (0) 2008.08.19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수영과 겨털  (19) 2008.08.11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이 어딨어  (0) 2008.06.30
  1. BlogIcon Cheyenne
    2013.05.08 20:49 신고
    cialis :-PP new york car insurance rnb cheapest auto insurance 164 cheap auto insurance dxbb car insurance quotes >:PPP
  2. BlogIcon Lyzbeth
    2013.05.08 20:49 신고
    levitra vvxf online auto insurance 393 cheap auto insurance rvh cialis sbpivt cheap car insurance 8PPP online auto insurance quotes 2655 auto insurance quotes 8-(((
  3. BlogIcon Nonie
    2013.05.14 21:21 신고
    genericviagra 8))) auto insurance quotes :P buy viagra 5227 cialis >:-PP free car insurance quotes =-OOO
  4. BlogIcon Jace
    2013.05.16 03:17 신고
    viagra 787461 car insureance 889 car insurance qoutes 62002 cheap auto insurance 83270 cheap car insurance qqm cheap car insurance 329 viagra 259435
  5. BlogIcon Voncile
    2013.05.17 07:25 신고
    prednisone >:))) viagra xhl cialis 90438 cheap viagra %-OO generic propecia mmiasx sildenafil 682445 Acheter du cialis 676
  6. BlogIcon Blue
    2013.05.20 03:08 신고
    cialis rqtorm genericviagra nuguj tramadol propecia =-OOO buy viagra :-) cialis 8D online colleges =PP cheap auto insurance 9902
  7. BlogIcon Janessa
    2013.05.26 20:28 신고
    car insurance quote smary ordering viagra 8654 car insurance 086 car insurence >:PPP car insurance quotes >:-D insurance auto auctions :-O
  8. BlogIcon Giggles
    2013.05.28 18:18 신고
    car insurance quote 1396 new jersey car insurance hsgno viagra prices 3992 prednisone %-] infinity auto insurance weblv cheap car insurance rirn
  9. BlogIcon Elly
    2013.05.28 18:18 신고
    online colleges accredited enrir online accutane =[[ prednisone 8-P cialis 0537 car insurance quotes South Carolina cetxt auto insurance quotes Florida kya cheap auto insurance trqgm
  10. BlogIcon Kiana
    2013.05.28 18:18 신고
    buy viagra oyunn new york car insurance 8(( affordable term life insurance twvzxz generic cialis online suw degree online programs bqdu cheap auto insurance 501 cheap auto insurance 97503
  11. BlogIcon Indian
    2013.06.09 18:43 신고
    accutane =-DDD free car insurance quotes hboxus sildenafil zoloft =-]] buy propecia 5mg 094 cialis tin levitra lady 4524 learning distance 8-]
  12. BlogIcon Kaed
    2013.06.25 09:03 신고
    car insurance quote fybge mortgage insurance cheapest 230418 online colleges 8044 Boise auto insurance quotes zhfh auto insurance quotes Alaska >:-]]] but cialis quhnmw prednisone sge
  13. BlogIcon Zyah
    2013.07.10 19:21 신고
    cheap car insureance :))) car insurance quotes free iik buying viagra online thi generic cialis yuooiv AUTO INSURANCE3 vjwlf
  14. BlogIcon Dash
    2013.07.16 02:18 신고
    critical illness insurance cheap >:-)) state car insurance 2441 buy viagra online 07957 car insurance quotes 8[[ Fort Worth insurance quotes auto gsqj cialis on the net =P
  15. BlogIcon Kiona
    2013.07.23 22:32 신고
    auto insurance quotes Newark hhgen Columbus discount car insurance :((( VIAGRA AN CILIS %[ buy car insurance online =-OOO damage insurance car rental 1628 sildenafil jqvh
  • 친구가 나에게 말한다. 왜 요즘 미투 안해? 그냥 귀찮았다. 아~놔~. 사실은 정신이 없었다. 2008-08-14 16:07:51

이 글은 희깅님의 2008년 8월 1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채기  (0) 2008.08.19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수영과 겨털  (19) 2008.08.11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이 어딨어  (0) 2008.06.30
6월 10일, 나는?  (1) 2008.06.12

젠장. 이 글은 젠장으로 시작해야겠습니다.

수영을 배워야겠다고 생각했죠. 그것은 수영을 할 줄 안다고 생각했는데, 할 줄 몰랐기 때문이었습니다. 물이 무서웠죠. 정확히 물의 깊이를 알 수 없는 사실이 무서워 수영과 스쿠버다이빙 등을 못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서울비의 말에 의하면, 물의 깊이를 알 수 없다는 것 때문에 사람들이 물을 무서워하는 것이라고 하던데 - 예를 들어 세수하기 위해 받아둔 물은 사람들이 무서워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죠. - 저도 그런 사람이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수영을 배우기로 했습니다. 다이어트도 겸하고, 더운데 물에 있으면 운동하다 수영장에 몸을 담구면 되는 것이니까요.

그런데!!!

저는 한번도 겨드랑이털(소위 겨털)을 민 적이 없습니다. 보통의 여성은 나시를 입을 때 겨털을 밀지요. 반면 저는 나시를 별로 안좋아하는데다가 여름에도 소매가 있는 옷을 입다보니 겨털따위 신경쓰지 않았던 것입니다. 아아아. 그런데 수영장을 가는데 겨털을 안미는 것도 좀 그렇더라고요. 사실 첫날은 밀지 않고 용감하게 갔는데, 50대 아줌마들도 겨털을 민 것을 보고 구설수에 오르지 않으려면 밀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막상 밀려고 하니 드는 여러가지 생각이 있었는데, 왜 여성만 겨털을 밀어야 하는가였습니다. 여자 농구선수는 미는데, 남자 농구선수는 안미는 것에 대한 불만 같은 것이었죠. 여성의 털이 왜 징그럽고 민망한 것이어야 할까요. 겨털이 겨드랑이에 붙어 있는 것은 그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기 때문일텐데요. 물론 박태환 선수가 겨털을 미는 관계로 요즘 겨털을 미는 남성들이 늘었다고는 하지만(이번에 금메달 따고 손을 뻐쩍 드는데 그의 겨드랑이는 말끔하였어요.) 그래도 마음에 안들었습니다. 그래도 어쩌겠어요. 수영장에 가니 다들 미는데. -ㅁ-;;;

용기내어 화장품 가게에 갔습니다. 제모관련 제품들을 구경하고 있는데, 30대 초반의 젊은 가게 주인이 어디를 제모할 것이냐 물어봐서 아주 민망해 하며 "겨털"이요. 라고 했지요. 그랬더니 면도기를 추천하더군요. 왁스는 기본 짧은 털을 관리하는 것이고(심지어 왁스를 잘라서 손가락 털을 뽑는 여인네도 있다는군요.), 크림이나 면도기를 쓰는 게 좋은데 크림은 예민한 피부에 좋지 않다면서요. 그래서 집에 와서 본격적으로 겨털을 밀었지요. -ㅁ-;;;

어제 이런 이야기를 아는 여자 후배와 나누다가 그녀가 "그런데 언니네 수영선생님은 겨털을 밀었냐?"고 묻더군요. 흐흐흐. 오늘 수영장 가서 보니까요. 나의 수영쌤은 겨털을 밀지 않았어요.

정말 여성들은 겨털을 밀어야 하는 걸까요. (댓글 환영!)

2008.8.11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 있는 삶이란...  (15) 2008.08.18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수영과 겨털  (19) 2008.08.11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이 어딨어  (0) 2008.06.30
6월 10일, 나는?  (1) 2008.06.12
무게  (0) 2008.06.02
  1. BlogIcon 서울비
    2008.08.12 23:14 신고
    내 생각에 이 문제는 말이에요.

    엄청난 연구가 필요한 글이라구 ㅋㅋ ..

    여기에 대해서 쓴 기초자료들은 없는 걸까? 이갈리아의 딸들에는 겨털 얘기는 안나오남?
    • BlogIcon 희깅
      2008.08.13 16:52 신고
      아 어려워.
      겨털과 관련해 성공회대 여성주의 저널에 실린글이 있긴한데, 겨털이라기보다는 여성의 털에 대한 문제랄까.

  2. 2008.08.13 14:19 신고
    그래 웃겨.
    그냥 나만 튀기 민망해서 미는 경우인게지.
    근데 난 남자건 여자건 털이 없는게 예뻐보이긴 하더라.
  3. BlogIcon coooolj
    2008.08.13 16:46 신고
    여기! 겨털이 거이 없다시피한 1인!
  4. 열무물국수
    2008.08.13 17:01 신고
    난 털 좋다고 봄. 근데 내 여자친구가 수영장 간다고 하면 나도 밀라고 할 것 같음. 징그럽고 민망하다기 보단 머랄까 딴놈들이 내 여친의 털 쳐다보는 거 싫음.
  5. BlogIcon coooolj
    2008.08.14 11:07 신고
    남친이 하얀 수영복을 절대 입지 말라고 했던 이유가 그것 때문이었나보네용;;
  6. BlogIcon [rata]
    2008.08.14 22:59 신고
    이 블로그에서 보아 온 것 중에 가장 반응이 뜨거운 글인 듯!

    저도, 민소매를 안 입는 덕에 자주는 아니지만,
    그조차도 신경 쓰여서 가끔씩 민답니다 ㅎㅎ
    • BlogIcon 희깅
      2008.08.18 13:27 신고
      내가 생각해도 그런걸.
      좀 체계적으로 생각해서 다시 쓰고 싶은 욕심도.
      남자는 면도기로 미나?
    • BlogIcon [rata]
      2008.08.19 23:31 신고
      저의 경우엔,
      여성들이 눈썹 다듬을 때 주로 쓰는 그 칼(?)로...
      다른 사람들은 모르겠군요,
      일단 주변에 미는 사람이 있는지조차..
  7. BlogIcon 신어지
    2008.08.16 13:23 신고
    <색, 계>에서 탕웨이는 겨털을 밀지 않았답니다. 그래서 보기 좋았었고요. ^^
    • BlogIcon 희깅
      2008.08.18 13:27 신고
      이번에 넥스트플러스 여름상영때 해서 보려다가 말았는데
      아~ 궁금하군요.
  8. 행인
    2008.08.26 20:03 신고
    박태환 선수가 털을 민 것은 과학적으로 저항을 덜 받기 위해서 랍니다;
  9. 우키키
    2008.09.07 20:18 신고
    여자 겨털...
    있는게 난 더 매력적이던데..? 적당히...

△ 경찰이 가두시위를 벌인 시민을 목을 조른 채 사지를 들어 연행하고 있다.
ⓒ 프로메테우스 강서희
△ 연행되고 있는 시민, 전경이 미란다 원칙을 고지했는지 알 수 없다.
ⓒ 프로메테우스 강서희
29일 촛불집회에서 연행된 사람은 131명. 이들은 29일 오후 6시부터 30일 새벽 3시까지 연행됐다. 임채진 검찰총장은 30일 “불법과 폭력으로 얼룩진 촛불집회 사태에 대해 이제는 종지부를 찍겠다”고 밝혔다. “순수한 마음에서 평화적으로 시작된 촛불집회가 폭력시위로 변질되고 있다”고 했다.

당초 29일 촛불집회는 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오후 5시로 예정되어 있는 촛불집회가 시작하기도 전, 광장은 전경버스로 차단됐다. 시청역 지하철 입구도 봉쇄됐다. 음향 및 무대 차량을 견인했다. 덕수궁 대한문 앞에도 전경버스가 가로막았다.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시민들과 경찰 사이에 충돌이 일어났다. 차도에 있는 사람들이 올라갈 틈도 주지 않으면서 남대문 경찰서장은 “차도에 있는 시민들이 인도로 올라가지 않으면 연행하겠다”는 방송을 했다. 대체, 길도 터주지 않고 어떻게 인도로 올라가라고.

△ 29일 전경버스로 고립된 시청 앞 서울광장 ⓒ 프로메테우스 강서희
△ 경찰은 횡단보도도 건너던 시민들을 고립하고 연행하겠다고 밝혔다.
ⓒ 프로메테우스 강서희
시민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이른 시각 계획에 없었던 행진이 시작했다. 을지로로 가던 시민들이 청계천 밑으로 내려갔다. 다시 청계3가에서 종로 3가로 진입하기 위해 위로 올라왔다. 올라온 시민들을 맞이한 사람들은 경찰이었다. 차도에 내려와 있는 시민들을 연행하기 시작했다. 사지를 들렸다. 전경이 아닌 경찰로 구성된 체포조가 따로 구성됐고, 여경도 있었다. 전경은 가두시위를 벌이는 시위대를 인도로 밀어붙였다. 청계로를 걸으며 산책하던 시민들에게 무조건 인도로 올라가라며 호루라기를 불어댄다. 대체, 일요일 청계로는 ‘차없는 거리’라고.

어디선가 300여명의 사람들이 종로1가에 나타났다. ‘이명박은 물러가라’는 구호를 연신 외쳤다. 지휘 책임자가 사용하는 소형 스피커에서는 끊임없이 “밀어붙여”라는 말이 계속 나왔다. 오후 7시 40분이었다. 경찰은 광화문우체국과 교보빌딩 앞 도로에 전경버스 차벽을 세우기 시작했다. 또 다시 인도로 내려간 사람들을 연행하기 시작했다. 곧 호송차가 왔다. 호송차량 뒤에 따라오던 ‘공무수행’이라고 써진 노란색 소형버스에 타고 있던 경찰 10여명이 종로3가 노점에서 샀을 법한 양념이 발라진 ‘어묵바’를 먹으며 밖을 쳐다본다. 기자와 눈이 마주친 경찰이 어묵바를 창문 밑으로 내린다. 대체, 공무수행 중이기는 한가.

△ 종로1가에 집결한 시민들이 경찰에 항의하고 있다. ⓒ 프로메테우스 강서희
경찰에게 물었다. “오늘 시민들 연행할 계획인가요?” 경찰이 대답한다. “차도에 있는 사람들 연행 방침이 나왔다”고 말한다. 그 경찰의 대답이 점점 현실이 되어 가고 있었다. 종로3가에서 종로1가 방면으로 시위대가 걸어오기 시작했다. ‘미국산 쇠고기 재협상’ 구호는 없어졌다. 대신 ‘연행자를 풀어달라’, ‘이명박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들만이 있었을 뿐이다. 시민들의 구호가 변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정부는 ‘불법 시위, 엄정 대처’만을 외치며 “순수했던 집회가 변질됐다”고 말한다. 대체, 사람들이 왜 거리로 나오게 되었는지 잊었나.

결국 30일 새벽까지 131명이 연행되는 것으로 29일 종로1가 촛불집회는 정리됐다. 그런데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오전 6시, 서울경찰청은 참여연대 1층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사무실에 들어가 촛불집회 시위 물품과 컴퓨터 3대, 손피켓, 경찰이 시위대로 던진 소화기 2대 등을 압수했다. 대체, 압수해서 뭐하려고? 미국산 쇠고기가 다른 국가산 쇠고기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이나 단속하시지.

최근 촛불집회에 등장한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 어딨어’, ‘국민이 준 힘으로 누구를 지키는가’라고 써진 손피켓이 생각하는 날이다.

*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prometheus.co.kr/articles/102/20080630/20080630142000.html

'5F Heeging's hou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깅의 미투데이 - 2008년 8월 14일  (0) 2008.08.15
수영과 겨털  (19) 2008.08.11
국민을 이기는 대통령이 어딨어  (0) 2008.06.30
6월 10일, 나는?  (1) 2008.06.12
무게  (0) 2008.06.02
부질없는 이야기들  (0) 2008.05.27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