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시각으로 세상보기. 다양한 생각으로 세상을 돌파하는 희깅의 블로그.
Promethean 희깅
다른 시각으로 세상보기. 다양한 생각으로 세상을 돌파하는 희깅의 블로그.
 
분류 전체보기
9F Baby DamDam
8F Publishing Co.
7F Me2day
6F Botanical Art
5F Heeging's house
4F Photo and Music
3F Internet Cafe
2F Book and Movie
1F Stationery
B1F Basement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37  최소한의 변화를 위한 사진 2013
/336  [밀로앤개비] 깜찍한 디자인의 유아용 미..
/335  담담아가의 바이아토 체험기 #3. 사용후기
/334  담담아가의 바이아토 체험기 #2. 제품설..
/333  담담이, 폴스베이비 50일 촬영기
   
Promethean 희깅 ~Promethean í..
DM
Promethean 희깅 ~[킨더..
best forex robots
Promethean 희깅 ~2012/10 ê¸..
best forex robots
ผ้านวม
ผ้านวม
Promethean 희깅 ~[킨더..
Forex Robot
 
2012/12 - 1
2012/11 - 13
2012/10 - 17
2012/09 - 19
2012/08 - 10
  

Total 376,716, yesterday 199, today 11
powered by Tatter tools, designed by kokoro studi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수종의 무게를 이기고 나비처럼 비상하리. - 장-도미니크 보비

영화의 마지막 자막이다. (영화의 자세한 줄거리는 패스패스;;;;) 흐릿한 초점, 장-도의 시선에서 시작한(1인칭시점 촬영기법을 도입한) <잠수종과 나비>는 점차적으로 3인칭 시점으로 시각을 확대해갔다. 처음에는 자신의 처지에 대해서만 생각하던 그가, 타인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다시 장-도의 시선으로 끝이 났다. 간간히 잠수종에 갇힌 장-도의 모습과 마치 자연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나비가 나는 모습은 그의 감정을 표출하기 충분했다. 잠수종은 그의 육체였고, 나비는 그의 영혼이다. 최고의 위치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잃는다는 것에 대한 고통.

집에 오는 길 생각난 영화는 <오아시스>. 비장애인 배우가 장애인 연기를 했다는 공통점에서일까. 움직일 수 있는 것이 오직 왼쪽 눈이었던 장-도를 연기한 배우 매티유 아맬릭는 육체의 불편함을 직접 느끼고, 눈알을 굴리고 깜박거리기만 했는데, <오아시스>에서 문소리를 통해 내가 받았던 느낌과 너무나도 흡사했다. 연기를 하면서 그는 진정 장애인을 이해할 수 있었을까 하는 궁금증도.

어쨌든 많은 이들이 이 영화를 봤으면 한다. 정신을 자유롭게 하는 법을 느끼지 않을까. 다시 보고 싶구나.

1) 한국에서도 장-도미니크 보비의 소설이 있더라. 잠수복과 나비(동문선/1997)였는데, 사볼까?
2)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꼭 이런 시각에서 영상을 찍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3) 이 영화를 찍은 감독 줄리앙 슈나벨은 화가이자 감독이라고 한다. 99년에 줄리앙 슈나벨이 연출한 <바스키아>를 봤는데, 보면서 너무 고통스러웠더랬다. 바스키아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화가이기도 하고, 그의 일생은 참 불행하게 끝났는데, 그러고 보니 줄리앙 슈나벨은 실존 인물, 그것도 예술가에 대한 영화를 계속 만들고 있구나.
4) 갑자기 생각난건데, <잠수종과 나비>에 벨벳언더그라운드의 pale blue eyes가 나왔는데. 순간 영화 <접속>이 뿅하고 지나갔다. 쓸데없는 학습효과라니.

2008.2.17

+ 이날 <화성아이, 지구아빠>도 봤는데, 이 이야기는 <빨간풍선>도 보고 나서 쓰련다. -ㅁ-;;; (아 보고 왔는데, 그냥 따로 쓸걸....;;; 여튼 따로 써야지.)

  1. BlogIcon 신어지
    2008.02.17 13:29 신고
    1인칭 카메라가 점차 3인칭에서 쟝-도의 모습을 풍경으로 담아낼 수 있었던 것이
    주인공 스스로가 자신을 새로운 관점으로 볼 수 있게 된 것이라는, 생각해보니
    정말 그렇군요. ^^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